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7-11-23 오전 12:30: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른 향후 모색


이태헌 기자 / leeth9048@hanmail.net입력 : 2017년 09월 11일

대구시는 지난 7일 대구시청 별관에서 부동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주택정책자문단 간담회를 개최해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른 전망과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등을 모색했다.
이번 간담회는 8.2 정부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의 후속 조치로 국지적인 과열 불안이 지속된 수성구에 대해 국토교통부에서 6일자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함에 따라, 분야별 부동산 전문가들과 지역 주택시장을 진단해보고 이에 따른 향후 대구시의 주택정책 방향 등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감정원, 주택건설협회, 분양대행사, 대구은행, 대구도시공사 등 관련 전문가 등 9명이 참석했다.
한국감정원 이준용 시장분석연구부장은 “투기과열지구 지정은 주택담보대출 부실을 막기 위한 예방책이었으며, 도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비사업을 활성화시켜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으며, 분양대행사 (주)대영레데코 송원배 대표는 “2003년 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른 지역건설업체 침체 등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는 지역 업체 선정 인센티브 혜택 등으로 건설경기를 상승시켜야한다”고 건의했다.
또한, 대구도시공사 서동휘 주택공급팀장은 “수성구를 제외한 구ㆍ군으로 풍선효과가 확대되지 않도록 관리할 필요가 있으며, 지역건설업체도 소규모 정비사업, 도심재생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자생력을 키워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하는 등 현 상황에 대해 전문가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광철 도시재창조국장은 “대구시는 실수요자를 위한 투기수요 근절과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며 “수성구를 제외한 기타 구ㆍ군으로 투기세력을 철저히 차단하는 한편 풍선효과를 사전 차단하기 위해 7월부터 운영해온 국세청, 경찰청, 시ㆍ구ㆍ군 합동단속반을 더욱 강화ㆍ운영하고,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에 대해서는 지역업체 인센티브 적용, 인ㆍ허가 절차 간소화 등으로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지역에 주택시장을 조기에 안정화시키도록 노력 할 것이다”고 말했다. [경상매일신문=이태헌기자]
이태헌 기자 / leeth9048@hanmail.net입력 : 2017년 09월 11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인사 행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고충처리인제도 전화번호/약도 온라인광고가격표 인터넷 광고 문의 제휴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천기화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