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1-24 오전 12:30: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정치일반

진보정의 김지선 선대위 발족‥"安 무엇을 준비했나"


연합 기자 / 입력 : 2013년 03월 25일
4·24 서울 노원병 지역구 보선에 출마한 진보정의당 김지선 후보는 25일 "역사와 정의를 계승하겠다"며 "사회 약자와 서민을 위한 정의로운 새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노원구 상계동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발족식에서 "상계동 사람인 저는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상계동의 이웃들과 함께 살아왔다"며 "상계동에 필요한 복지와 발전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그는 노원병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를 겨냥해 "안 후보와 새 정치를 얘기하고 싶다"며 "새 정치가 너무도 필요한 분들을 위해 안 후보가 준비한 것이 무엇인지 알고 싶다"고 말해 안 전 교수를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지역구 세습 논란을 두고서는 "국회의원이 누가 될지는 노원구의 주민과 국민만이 결정할 수 있다"며 "제가 물려받을 수 있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노회찬이 삼성 X파일 문제를 알린 용기와 그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들어가는 순간부터 삼성 X파일 공개 특별법 통과에 매진하고 정경유착을 뿌리 뽑는 일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출범한 선대위의 상임선대위원장은 조준호 공동대표가 맡고 천호선·이홍우·이정미 최고위원 등 당 최고위원과 현역의원들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를 비롯해 박상훈 후마니타스 대표, 조희연 성공회대 교수 등은 멘토단을 구성해 김 후보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 후보는 선대위의 공식명칭을 '삼성 X파일 국민심판 캠프'로 정하고 메인 슬로건으로는 '노회찬보다 더 노회찬처럼', '노회찬은 무죄, 김지선이 나섰습니다'를 사용하기로 했다.
연합 기자 / 입력 : 2013년 03월 25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