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1-18 오전 02:19: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정치일반

新북방경제 유라시아 진출 신호탄

경북도ㆍ러시아 연해주 자매결연…공동발전 노력
이종팔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9일
↑↑ 경북도-연해주간 대외경제 상호협력 양해각서 체결
ⓒ 경북도 제공

[경상매일신문=이종팔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8일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열리고 있는 포항 포스텍 국제관에서 콘스탄틴 보그다넨코 러시아연방 연해주 부지사와 자매결연 체결서에 서명하고 두 지역의 공동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연해주는 역사적으로 일제에 항거한 독립투사들의 흔적이 서려 있는 곳으로, 지정학적으로도 한반도와 극동 러시아 그리고 유럽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에 위치해있다.

특히 최근 연해주가 포함돼 있는 러시아 극동지역은 한국의 신북방정책과 러시아의 신동방정책이 만나는 접점으로 향후 한반도와 유라시아를 연결하는 철로, 항만, 물류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지역이다.

이날 체결한 협정서에는 경북도와 연해주 간 다양한 분야의 인적교류와 함께 경제, 무역, 과학, 기술, 농수산 분야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 사업을 담고 있으며 이를 위해 양 지방정부는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포항시도 시청에서 연해주에 속하는 블라디보스토크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해 경북도와 함께 연해주를 기반으로 유라시아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북도는 이번 연해주와의 자매결연을 계기로 철강도시인 포항이 환동해 시대 해운과 항만, 물류의 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중요한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이종팔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9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인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