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1-24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정치일반

“안철수, 野단일후보땐 GH와 ‘팽팽’”

김종인 前비대위원 밝혀
연합 기자 / 입력 : 2012년 04월 17일
새누리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은 17일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행보에 대해 “빨리 결론을 내 정정당당하게 나오는게 낫지 애매모호한 말을 자꾸 해 국민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결코 옳은 자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 교수가 제3의 세력을 만들어 대권에 임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소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 교수의 파괴력은 어떤 형태로 출마하느냐에 따라 다를 것”이라며 "만약 야권 단일후보로 출마하게 되면 박근혜 비대위원장과 팽팽한 싸움을 할 수 있을테고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는 다른 방법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결국 민주당에 입당을 하거나 마지막에 민주당과의 연대를 통해 야권 단일후보로 나오든지 택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 외에는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박원순 시장 때처럼 하는 것이) 아마 자기가 바라는 가장 유일한 방법이 아닐까 상상한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은 “박 위원장과 안 교수가 1대1 구도가 된다고 해도 박 위원장이 큰 위협을 받는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안 교수는 일반적으로 인기가 있을 뿐이지 대통령 후보로서 자질 등에 대해 제대로 된 평가를 안받은 만큼 실질적 검증 절차에 들어가면 어떤 일이 밝혀질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김형태 당선자와 논문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 당선자의 처리에 대해 “시간을 끌지말고 빨리 처리하는게 당을 위해 좋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은 너무나 신중 모드”라며 “출당이 됐던 의원직을 그만 두던 이런 문제는 속결하는게 가장 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논문 표절은 외부에서도 다 검토할 수 있는데 대학의 확인절차를 기다리겠다는 것은 너무 시간을 끌려는 것 아닌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했고, 김 당선자에 대해서는 “본인 스스로 잘 알아서 처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연합 기자 / 입력 : 2012년 04월 17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