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2-14 오전 12:35: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행정

경주 ‘부패 지자체’ 오명 벗어라

공공기관 청렴도 작년 이어 최하위
“특단의 대책 강구할 것” 밝혀

김경철 기자 / kimkkiron@gmail.com입력 : 2018년 12월 07일
[경상매일신문=김경철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이 5일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의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지난해 이어 최하위 권에 머문데 대해 경주시민에게 깊은 사과와 유감을 뜻을 표했다.
이날 권익위 결과 발표를 접한 주 시장은 “비록 민선7기 출범 이전 1년의 기간을 평가대상으로 한 결과이긴 하지만, 지난해에 이어 최하위 권을 벗어나지 못해 시민의 자긍심에 상처를 다시 준 것에 대해 시장으로서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하면서, 청렴도 측정 결과를 철저히 분석해 청렴 저해요인을 발본색원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권익위가 실시하는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은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 정책고객평가 등 설문조사 결과에 부패사건 발생현황 및 신뢰도 저해행위에 대한 감점을 적용해 종합청렴도를 산출한다.
설문조사는 2017년 7월 1일부터 2018년 6월 30일까지 공공기관과 직접 업무처리 경험이 있는 국민과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해당 기간 동안의 부패경험과 부패 인식을 전화 및 온라인 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조사결과 경주시는 외부청렴도 5등급, 내부청렴도 4등급에 머물러 종합청렴도에서 최하위권인 5등급을 받았다.
한편 경주시는 민선7기 출범 이후, 부패척결을 위해 권익위 청렴 컨설팅 제도를 활용해 인허가부서 청렴교육을 집중 실시하고 있으며 청렴도 조사시스템 내실화, 민원인 청렴 안내문자 발송, 부패행위 징계수위 강화 등 강력한 청렴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공무원 5대 비위인 금품향응수수, 공금횡령‧유용, 성폭력, 성희롱, 음주운전 등에 대한 징계수위를 적용함에 있어 더욱 엄중한 잣대를 적용하고 있다.
주 시장은 “조직 내부의 도덕성과 공직자의 청렴 회복은 시민의 준엄한 명령으로, 특단의 반부패 청렴시책을 적극 추진해 내년 청렴도 평가에서는 반드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철 기자 / kimkkiron@gmail.com입력 : 2018년 12월 07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인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