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2-18 오전 12:25: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행정

상주, 낙단보 개방 생존과 직결 “절대 안돼”

정부에 반대의사 강력 표명
윤성원 기자 / wonky1524@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12일
ⓒ 경상매일신문

[경상매일신문=윤성원기자]
상주시는 10일 상주보사업소에서 상주보 및 낙단보 개방계획에 따른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간담회는 상주시가 주최했으며, 임이자 국회의원, 상주시장, 대구지방환경청장, 수자원공사 관계자, 4대강조사평가단장, 상주시·의성군 피해우려지역의 농민 100여 명이 참석, 상주시와 농민들은 정부의 보 개방 계획에 대한 반대의사를 강력히 내보였다.
또한, 상주시는 보 개방 시 관광자원의 훼손, 양수장의 양수불가 및 취수장의 취수량 저하로 막대한 시설개선 사업비 소요, 농업용수 부족으로 영농에 피해를 주는 등을 4개 부서에서 개방 불가에 대한 의견을 건의해 지역 농민들의 어려운 여건을 전달했다.
김영근 상주시 농업경영인 협회장은 “상주보, 낙단보 개방은 지역 농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환경부의 일방적인 정책으로 절대로 동의할 수 없다”며 결사반대 의견을 표명했다.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임이자 국회의원은 “보 개방은 가장 중요한 주민의 생존권과 연결되는 문제이며, 주민들의 의견을 잘 듣고 심도 있게 고민해 문제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보 개방에 대해 “상주보 개방은 주민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이며, 상주를 지키는 것은 낙동강 물이다. 상주보, 낙단보를 개방하면 지하수가 나오지 않으니 보 개방 계획취소를 강력히 요구한다”며 “만일 보 개방을 계속 진행할 시 상주시장으로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다”고 강력히 대응했다.
윤성원 기자 / wonky1524@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12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인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