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7-12-16 오전 12:26: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행정

경북TP, 산ㆍ학ㆍ연ㆍ관 전문가 ‘한 자리에’ 연구회 개최…혁신도시 중심 혁신클러스터 육성방안 모색


조영준 기자 / vancyj@hanmail.net입력 : 2017년 10월 11일
경북테크노파크(윤칠석 원장대행, 이하 경북TP)는 최근 제2세미나실에서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국가혁신클러스터 조성방안'이라는 주제로 경북지역연구회를 개최했다.
경북지역연구회는 산·학·연·관을 아우르는 다양한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 2013년도부터 매년 4~5차례에 거쳐 지역산업 및 기업의 주요이슈에 대해 논의하고, 그 결과를 지자체 및 중앙 정부의 지역산업정책 수립에 참고토록 해, 유용한 '씽크탱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회에는 문재인 정부의 5대 정책 중 하나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과 100대 핵심과제 중 78번째 과제인 '전 지역이 고르게 잘 사는 국가균형발전'에 부합키 위해 김천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혁신클러스터 육성방안을 모색했다.
발제는 대구대학교 김재훈 교수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역할 및 지역 기여 방안’을 시작으로 경북테크노파크 은덕수 선임연구원이 ‘경상북도 혁신클러스터 육성계획’을 발표하고, 마지막으로 경북IT융합산업기술연구원 석수영 본부장이 영국의 MIRA를 중심으로 한 세계적 자동차 혁신클러스터 사례를 소개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윤칠석 원장대행을 좌장으로, 경북대학교 이철우 교수, 경북차량용임베디드기술연구원 이행석 센터장, 경북대학교 김정호 교수, 경북지역사업평가단 김태진 단장 등 토론패널, 그리고 장재홍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 지역연구회 연구위원들이 함께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토론결과, 지나친 미래지향성의 추구보다는 지역의 산업구조를 기반으로 실질적 문제해결형 정책으로 가는 것이 보다 현실적일 수 있다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졌으며 구체적으로는 김천혁신도시의 공공기관 및 경북의 산업여건을 고려할 때 현재 경북도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자율주행 분야 중에서도 특히 ‘교통안전 분야’를 중심으로 특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그 외에도 구미국가산업단지와의 연계, 김천 KTX역세권 개발을 통해 클러스터 범위를 확장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아울러, 기업입주를 높이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 차원에서 해결되어야 할 시급한 문제점들이 제시됐다.
향후 경북TP에서는 이러한 의견들을 종합해 지역산업 기획에 참고하고, 지자체(경상북도·김천시) 및 중앙정부에도 적극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윤칠석 경북TP 원장대행은 “앞으로 경북TP는 지역 내 최소한의 임계치가 확보돼 있는 기반산업을 중심으로, 이전 공공기관의 특징을 파악하고 수요자 니즈에 기반한 명확한 타켓팅을 통해 관련 앵커기업을 유치하고, 특히 지역대학과의 연계 등 종합적인 부분을 고려해, 우리지역에 가장 적합한 혁신클러스터 육성계획을 수립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상매일신문=조영준기자]
조영준 기자 / vancyj@hanmail.net입력 : 2017년 10월 11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인사 행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고충처리인제도 전화번호/약도 온라인광고가격표 인터넷 광고 문의 제휴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천기화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