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2-20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지방의회

붕괴 직전 지방 살리는 법 “SK 유치”

도의회 기획경제위, 결의안 채택
“관련 조례 제ㆍ개정에 적극 협조”

이종팔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2일
ⓒ 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매일신문=이종팔기자]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11일 제1차 기획경제위원회를 개최해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구미 유치 결의안’을 채택했다.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10년간 120조원을 투자하는 대형 사업인 반도체 특화클러스터는 국가 주력산업인 반도체 산업을 집중 육성해 제조업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가 계획·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경기 용인과 이천, 충북 청주, 충남 천안, 경북 구미가 이 사업 유치에 뛰어들어 치열한 경쟁을 보인다.

경북도의회의 이번 결의안 채택은 붕괴직전의 지방경제를 되살리고, 국가균형발전 실천을 위해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구미 유치와 더불어 수도권 투자집중을 방지하기 위한 ’수도권 공장총량제‘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기획경제위원들은 “구미는 지난 50년간 경북 경제의 핵심 축이자 성장엔진이었으나, 최근 계속된 경기불황과 LG, 삼성 등 대기업의 잇따른 수도권 이전으로 침체일로에 놓여 있는 어려운 상황이다”며 “이번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지역유치를 계기로 지역산업의 체질을 개선하고 장기적으로 지역의 먹거리를 견인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와 관련해 남진복(울릉) 의원은 “정부의 정책 동향을 면밀히 파악해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가 구미에 유치될 수 있도록 분발해 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으며, 김대일(안동) 의원은 “다른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정치권과도 연계해 반도체 특화클러스터를 유치할 방법을 고민해보라”고 주문했다.

또, 김득환(구미) 의원은 “SK하이닉스 측에서 구미를 기피하는 이유에 대해 분석하고, 이에 대응한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유치에 필요한 인력수급, 정주여건 등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경북도는 최근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위해 공장부지 10년간 무상임대와 특별지원금 지원, SK하이닉스 직원들의 이전비와 정착지원금을 지급하는 등의 파격적인 혜택을 담은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수립해 SK하이닉스 측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열(영양) 기획위 부위원장은 “위원회는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지역 유치를 위해 의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향후 집행부에서 이 사업 유치를 위한 지원방안을 담은 조례 제·개정 등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채택된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구미 유치 결의안’은 이날 오후 개최된 경북도의회 제1차 본회의에 상정·의결됐으며, 국회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기관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이종팔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2월 12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