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1-23 오전 12:31: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농민회,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하라!

한국당 “영구 입당 불허”…경찰 “상해죄 적용 검토”
이형광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해외 연수 중 가이드 폭행과 접대부 술집 요구로 물의를 빚고 있는 예천군 의회가 지난 9일 긴급 성명서를 통해 사건 당자인 박종철 의원을 제명하고 군의회 임기 중에는 해외 연수를 실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이 “해외 연수 중 물의를 빚은데 대해 대단히 죄송하고 무한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태를 수습한 이후 자신은 의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다.

이에 예천농민회 최한열 회장은 “의장직 사퇴가 아니라 군의원 모두의 사퇴를 요구한다"며 "전원 사퇴 시까지 의장실에서 농성하고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며 군 의회에 대한 불신을 표출했다.

예천군의회가 국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동료 의원을 제명하기 위해 '특별윤리위원회(의장 포함 6명)'를 개최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군민들은 이번 사태에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는 의원들이 동료 의원을 제명 조치한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어불성설’이라며 군의원의 전원사퇴를 요구했다.

'군의원 전원 사퇴 추진위원회'는 11일 오전 10시 30분 예천군 도심에서 군의원 전원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민주당 경북도당도 이날부터 예천군의회 청사 앞에서 '의원 전원사퇴'를 촉구하는 1인 릴레이 시위에 들어갔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가해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의원들에 대해서도 진상을 조사해 결과를 윤리위에 보고하고, 거기에 상응하는 징계를 할 것을 지시한다"며 ”물의를 일으킨 박종철 전 부의장은 앞으로 영구히 입당을 불허하는 기록을 당에 반드시 남겨라"고 했다.

경찰은 한 시민단체가 박 의원을 비롯해 군의회를 폭행 등의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가이드 폭행의 가해자로 지목된 박종철 의원에 대해, 합의 여부와 상관없이 처벌이 가능한 상해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의회 공금이 폭행 사건 합의금에 사용됐는지 여부 등도 조사할 방침입이다.
이형광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