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9-02-20 오전 12:30: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태풍 콩레이가 휩쓴 영덕, 용기 잃지 마세요”

전국재해구호협, 국민성금 20억여 원 지원
정승호 기자 / phcgn@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4일
[경상매일신문=정승호기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태풍 콩레이의 피해를 입은 영덕지역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이하 구호협회)는 지난해 10월 태풍 콩레이로 인해 극심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국민성금 20억2천500만 원을 지원했다.

구호협회에 따르면 제41차 전국재해구호협회 배분위원회 의결에 따라 지난해 12월 21일 부산, 대구, 울산, 강원, 전북, 경북, 경남지역 이재민 1천378세대에 14억3천300만 원을 1차로 지원한데 이어 지난 17일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영덕군 이재민 1천184세대에 난방비 5억 9천200만원을 추가 지원했다.

국민성금은 지난해 12월 21일 사망․실종 2세대에 각 1천 만원씩과 부상 1~7급 1세대에 500만원, 부상 8~14급 1세대에 250만원, 주택반파 21세대에 각 250만원씩, 주택침수 1천172세대에 100만원씩, 생계지원 181세대에 100만원 씩이 피해세대의 개인 통장에 ‘국민성금재협’으로 입금됐다.

지난 21일 현재 피해조사가 확정되지 않은 13세대는 지자체의 확인이 완료 되는대로 추가 배분될 예정이다.

또 지난 17일에는 콩레이 피해가 가장 심했던 영덕군 1천184세대에 세대 당 50만 원 씩 5억9천200만 원이 추가 지원됐다.
이번 지원은 아직까지 콩레이 피해 복구가 완벽하게 이뤄지지 않아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 이재민들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 배분위원회에서 난방비 지원을 전격 결정해 이뤄졌다.

한편, 태풍 콩레이 이재민들의 알려지지 않은 사연이 속속 전해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영덕군 축산면에서 산불감시원으로 일하고 있는 조강철(60‧가명) 씨는 콩레이 피해로 집에 물이 차오르자 지체장애로 거동이 불편한 노모와 자녀를 이웃집 옥상으로 긴급 대피시켜 생명을 구했다.
이날 대학 면접이 있었던 고3 자녀는 갑자기 들이닥치는 물살을 피해 몸만 빠져나온 상태라 면접장에 가지 못하는 불운을 겪어야 했다.

조 씨는 “임시대피소에서 머물다 집에 돌아가니 가전제품이 모두 침수되고 보일러도 고장 나 너무 힘들었지만 주위에서 도움을 주셔서 조금씩 일상을 되찾아갔다”며 “임시대피소에 거주하는 동안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응급구호 물품을 지원해주고, 흙탕물에 오염된 옷은 물론 이불빨래까지 다해줘서 임시대피소 생활의 불편함을 덜 수 있었다. 또 귀가 후에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주신 의연금으로 주택 수리를 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유일하게 권한을 부여받은 법정 구호단체다.
지난 58년간 이재민에 대한 1조원의 성금과 3천만여 점의 구호물품을 지원했으며 주택 복구, 임시주택 지원, 세탁 구호 등 다양한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승호 기자 / phcgn@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24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