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12-18 오전 12:43: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 행정

기후변화 적응 분야ㆍ폭염 전문가 ‘한 자리에’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조직委, 25~27일까지 포럼 개최
시민 건강ㆍ쿨산업 육성 방안 논의…연구 결과ㆍ사례 발표

김영식 기자 / yskim684@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9일
[경상매일신문=김영식기자]대구시와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조직위원회는 오는 25~27일까지 3일간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대구시가 후원하고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국립기상과학원, 대구경북연구원,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 ICLEI Korea 등 10개 단체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기후변화 적응 분야와 폭염 관련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폭염 대응과 시민 건강, 폭염 관련 쿨산업 육성에 관한 방안을 논의한다.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은 밀레니엄 프로젝트(1996년 창립한 글로벌 미래연구 싱크탱크)에서 정한 15대 지구적 도전 과제 중 제1과제로서 그 중요성에 대한 지구촌의 공감과 공동 노력에도 불구하고, 쉽게 호전적인 상황이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폭염으로 발생하는 우리나라의 온열질환 발생자 수는 2011년 443명에 비해 지난 2016년 2천125명, 지난해 1천574명으로 최고 5배까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5년 기상청 지역별 폭염취약성 평가결과에 따르면 지형적, 인구학적으로 대구는 지난 30년간 전국에서 폭염일수가 가장 많은 도시로 자리매김했으며, 최근에도 '대프리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폭염이라는 자연재난적 요소와 늘 가까이 있다.

대구시는 이처럼 폭염에 취약한 대구의 지역적 특성에 집중하고, 폭염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는 도시로 전환하기 위해, 기후변화, 기상, 환경, 산업 등의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고민하고, 폭염 대응과 시민 적응 방안을 논의하는 제3회 '2018 대구 국제 폭염대응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폭염과 쿨산업, 폭염과 건강, 폭염영향과 적응정책, 폭염적응도시의 큰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분해 다양한 연구 결과와 사례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된다.

또 포럼에서 논의된 사항에 대한 정책적 반영을 위해 포럼 마지막 단계에 주요 전문가와 함께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할 예정이며, 토론에 대한 정리와 실천 중심의 포럼이 완성되도록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오는 27일 금요일 오후에는 폭염 탈출 이벤트와 게임, 콘테스트를 마련해 방학을 맞이한 어린이, 청소년과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대구시 강점문 녹색환경국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 대구가 폭염을 잘 극복하는 도시, 폭염 극복의 잠재력과 노하우를 가진 슬기로운 도시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식 기자 / yskim684@hanmail.net입력 : 2018년 07월 19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인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 발행인/편집인 : 권영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