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8-04-20 오전 12:30: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 대학교

대구대 “캠퍼스 내 교통 안전성 높여요”

창의적 디자인 시설물 도입
공중에 뜬 횡단보도 ‘호응’
운전자 과속 방지 등 효과多

조영준 기자 / vancyj@hanmail.net입력 : 2017년 11월 28일
대구대학교가 27일 캠퍼스 내 학생들의 교통 및 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공중에 뜬 횡단보도’ 등 창의적인 공공 디자인 시설물을 도입해 주목받고 있다.
‘공중에 뜬 횡단보도’는 3D 착시미술(트릭아트)을 활용한 교통안전 공공 디자인 시설물이며 공중에 떠 있는 것처럼 입체감 있게 색을 칠해 튀어 나와 있는 듯한 착시 효과를 줘 운전자의 과속을 방지한다.
특히 최근 아이슬란드의 북서부에 위치한 도시 ‘이사피외르뒤르(Isafjordur)’에 이 횡단보도가 설치돼 큰 주목을 받았다. 
최근 현대미술과 학생들의 도움으로 법·행정대학 오거리에 있는 5개 횡단보도에 ‘공중에 떠 있는 횡단보도’를 만들었으며 이 오거리는 비호생활관(기숙사)와 학생회관 등으로 향하는 길이 교차되는 곳이며 주변에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있어 장애 학생들도 자주 오간다.
평소 이 길을 자주 지나다니는 황의준(사회복지학과 3년·23) 씨는 “시각 장애학생들이 길을 건널 때 아슬아슬한 장면이 보일 때도 있었는데, 이 횡단보도가 생기고 학생들의 관심도 늘어나서 그런지 차들도 예전보다 천천히 다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대구대는 캠퍼스에 있는 전체 횡단보도에 ‘스몸비족’을 위한 ‘스마트폰 정지선’도 만들었다. ‘스몸비족’이란 스마트폰에 열중하며 걷는 사람들을 좀비에 빗댄 말이다.
횡단보도 진입 바닥에 설치된 ‘스마트폰 정지선’은 스마트폰을 보느라 시선이 아래로 향한 학생들에게 경각심을 주기에 효과적이며 노란 띠 모양의 이 정지선에는 “연간 1천 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합니다”란 문구가 담겼다. 이 정지선은 올해 서울 성북구청이 횡단보도에 설치해 화제를 모았다.
대구대는 이러한 시설물 설치와 함께  21일과 22일 경산캠퍼스 정문과 서문에서 교내 과속금지 및 도로 횡단 안전의식 확립 등을 위해 ‘보행자의 날(11월 11일) 기념 대구대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쳤으며지난 2015년부터 매년 보행자의 날에 맞춰 교통안전 캠페인을 벌여 왔다.
김영표 대구대 학생행복처장은 “캠퍼스 도로는 도로교통법을 적용받지 않아 교통사고 사각지대로 지적돼 왔기 때문에 더욱 각별히 안전 확보에 신경 쓰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교통안전 확보를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있다면 적극 도입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상매일신문=조영준기자
ⓒ 경상매일신문
조영준 기자 / vancyj@hanmail.net입력 : 2017년 11월 28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회
경제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고충처리인제도 전화번호/약도 온라인광고가격표 인터넷 광고 문의 제휴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배달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