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7-11-23 오전 12:30: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생명을 살리는 두 손의 기적

경산시소방서, 심폐소생술 교육
응급상황 대처ㆍ인명구조 등 실습

조영준 기자 / vancyj@hanmail.net입력 : 2017년 07월 28일
ⓒ 경상매일신문

경산소방서(서장 김학태)는 심폐소생술(BLS) 교육센터를 통한 수준 높은 심폐소생술 교육으로 지난 2011년 전문교육기관 지정 이후 4만여 명이 교육을 받는 등 도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심폐소생술은 심정지 또는 호흡이 멈추었을때 인공적으로 호흡을 유지하고 혈액 순환을 유지해 주는 응급처치법으로 최근 잦은 환자발생으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12월 경산소방서 BLS교육센터에서 교육을 이수한 도영현(48) 씨가 목욕탕에서 발생한 심정지 환자에 대해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도 했다.
아울러 대한심폐소생협회로부터 지난 2011년 3월 22일 전국 소방서 최초로 심폐소생술 전문교육 기관(BLS TS)으로 지정받아 도민들을 대상으로 응급상황 발생시 대처요령, 기본 인명구조술,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일상생활에서의 간단한 응급처치법, 심폐소생술 마네킹을 이용한 실습 등을 교육하고 있다.
지금까지 교육인원은 ‘2011년 1천677명, ’2012년 2천770명, ‘2013년 2천980명, ’2014년 3천296명, ‘2015년 1만929명, ’2016년 1만7천426명, ‘2017년 현재 1450명으로 매년 교육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교육대상별로는 교사 1만6천230명(40.1%), 학생 1만44명(24.8%), 의용소방대원 6천600명(16.2%), 기타 7천654명(18.9%)이 교육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학태 소방서장은 “앞으로도 많은 도민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 및 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지역사회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경상매일신문=조영준기자]
조영준 기자 / vancyj@hanmail.net입력 : 2017년 07월 28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인사 행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구독신청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고충처리인제도 전화번호/약도 온라인광고가격표 인터넷 광고 문의 제휴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천기화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호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