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 : 2017-02-21 오전 12:30: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포스코켐텍 女바둑팀 “목표는 우승”

한국여자바둑리그 막 올라
5월까지 42국 레이스 진행
오늘 서울 부광약품과 개막전

이율동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7년 02월 16일

포스코켐텍(사장 이영훈) 여자프로바둑팀이 ‘2017 한국여자바둑리그’ 우승에 도전한다.

포항시를 연고로 하는 포스코켐텍 여자프로바둑팀은 지난 14일 서울에서 열리는 2017 한국여자바둑리그에 출전했다. 대회는 서울 부광약품, 경기 호반건설, 부안 곰소소금, 서귀포 칠십리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8개팀이 오는 5월까지 총 14라운드 42국의 레이스를 펼친다.
한국여자바둑리그는 총 상금 7억 8000만원 규모로 지난 2015년 시작된 국내 최대 규모의 여성바둑기사 기전이다.

포스코켐텍 여자바둑팀은 올해 김채영(2단), 조혜연(9단)선수를 비롯하여 강다정(초단), 중국기원 소속의 외국인 선수 리허(5단)을 새롭게 선발해 선수단을 보강했다.

이영신 감독은 “2년 연속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물러났는데 새롭게 전력을 보강한 만큼 좋은 성적을 기대한다”며, “포항시민과 포스코그룹 임직원을 비롯한 바둑팬들의 성원에 반드시 보답할 것이다”고 출전 각오를 밝혔다.

한편 포스코켐텍은 지역 체육문화 발전과 한국 바둑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포항시 연고의 프로바둑팀을 지난 2010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5년에는 여자 프로바둑팀을 창단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남녀 프로바둑팀을 함께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여자바둑팀은 지난 2015년부터 2년 연속으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며 좋은 성적을 거뒀고, 재능기부 활동으로 지역 저소득 어린이를 위한‘찾아가는 바둑교실’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민과 바둑팬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국여자바둑리그는 16일부터 4개월 동안 매주 목~일요일 8개팀이 더블리그 방식으로 정규리그를 펼친 후 상위 4개팀이 포스트시즌을 통해 최종 우승을 가리게 된다.

포스코켐텍팀 경기는 오는 16일 금요일 저녁 6시30분 서울 부광약품과의 개막전을 가질 예정이며, 리그 전 경기는 바둑 TV를 통해 생중계 된다.
[경상매일신문=이율동기자]
↑↑ 포스코켐텍 여자프로바둑팀이 2017 한국여자바둑리그 개막식에서 선전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강다정 초단, 조혜연 9단, 김채영 2단, 감독 이영신 5단
ⓒ 경상매일신문

이율동 기자 / gsm333@hanmail.net입력 : 2017년 02월 16일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인사 행사 결혼 부음  
포토뉴스
 
 
 
사회
경제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경상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3-81-42693 / 주소: 포항시 북구 삼호로 85(대신동) 2,3층 / 발행인/편집인 : 배달원
mail: gsm333@hanmail.net / Tel: 054-253-7744 / Fax : 054-231-77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우
등록번호 : 경북,아00365 / 인터넷신문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Copyright ⓒ 경상매일신문.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