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포항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ㆍ중ㆍ일 도시간 문화교류ㆍ협력의 場 열려
오늘부터 동아시아 이야기 축제
대구문화재단, 공연ㆍ강연 등 다채
2021년 11월 25일 [경상매일신문]


[경상매일신문=신일권기자](재)대구문화재단과 대구광역시는 2017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된 대구·창사(중국)·교토(일본) 도시 간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지속적인 문화교류 및 협력의 장을 이어나가고자 <2021 동아시아 이야기 축제>를 11월 26일(금)부터 27일(일)까지 양일간 대구예술발전소와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에서 개최한다.

(재)대구문화재단과 대구광역시는 2017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된 대구, 창사(중국), 교토(일본)와 지속적인 문화교류를 이어나가고자 동아시아 문화도시 사업의 일환으로 ‘동아시아 보자기 축제’를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는 ‘문학’을 매개로 한 <2021 동아시아 이야기 축제>를 11월 26일(금)부터 27일(토)일까지 양일간 대구예술발전소, 수창공원, 게더타운(메타버스 플랫폼) 등 에서 하이브리드형 축제로 개최한다.

11월 26일(금) 오후 7시 대구예술발전소 3층 수창홀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은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창사시 인민정부 부시장 리우밍리, 교토 시장 가도카와 다이사쿠의 실시간 온라인 축사가 진행된다.

이어, 배우 김은환(극단 늘인 대표), 김채이(대구시립극단)의 <신화 그리고 설화로 빚어진 삼국> 주제 낭독공연과 대구의 설화 <두사충과 뽕나무>를 주제로 한 축하공연 등을 만나 볼 수 있다.

개막 행사의 일환으로 오후 7시 30분부터는 동양신화학자 정재서 교수와 퓨전국악 이어랑이 함께하는 <삼국 사람책 이야기 콘서트> 진행된다. ‘책이 있는 밤, 사람이 잇는 밤’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강연과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사전 신청자 50인에 한하여 현장참여가 가능하다.

이어, 11월 27일(토)오후 2시에는 종로에 위치한 한국의 집(중구 중앙대로 77길 22)에서 큐레이터 박상정과 함께하는 삼국의 공연영상상영회 ‘몸으로 읽는 설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상영회 이후 오후 3시에는 <한옥에서 만나는 삼국 작가와의 만남>이 경북대학교 남철호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나무로 읽는 삼국 유사의 저자 김재웅 경북대학교 교수와 중국 김명월 경북대학교 교수가 현장에 참여하고, 일본 고마쓰 가즈히코 국제일본문화연구센터 소장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강연 및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오후 5시에는 온택트 체험행사 <내가 만든 이야기 책>이 진행되며 사전 신청자에 한하여 이야기 책 키트가 발송된다. 줌을 통해 강사와 실시간으로 소통 뿐 아니라 나만의 이야기책을 제작하는 체험을 비대면으로 경험할 수 있다.

전체 프로그램에 앞서 11월 23일(화)부터 수창공원에서는 컨테이너 박스 전면을 투명한 글라스 소재의 외벽 LED로 구성한 글라스테이너에서 <동아시아 이야기의 모든 것> 전시를 진행한다. 전시장에는 동아시아 설화와 신화의 배경이 된 삼국의 사진과 그림, 애니메이션 작품 약 40여점을 만나볼 수 있다.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한·중·일 3국이 도시 간 문학을 매개로 숨겨진 이야기를 발굴하고, 문화교류를 통해 서로를 잘 이해하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코로나19로 비록 온라인 교류로 진행되지만,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창사시와 교토시 관계자분들께 감사를 전하며,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대면으로 만날 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신일권 기자
- Copyrights ⓒ경상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